콤비엔컴 | 070-7509-4000

[태그:] 카르텔

  • 뇌물은 아는 사람끼리 주고 받는다

    뇌물은 아는 사람끼리 주고 받는다

    그런데 중요한건 뇌물을 받은 선생님은 선물을 억지로 받았다고 주장 하십니다. 뇌물을 준 선생님도 그냥 약소한 선물이였다고 주장 하십니다. 둘은 아주 잘 아는 사이 입니다. 이게 바로 우리 대통령이 그렇게 싫어 하는 카르텔 입니다. 뇌물에 가끔 명품백도 이용됩니다. 누가 아무리 선물이라며 뇌물을 줘도 받지 않아야 합니다. 그냥 창밖으로 던져 버리세요.